사단법인 한국공병자원순환협회
환경, 인류가 지켜야 할 소중한 자산이며 후손에게 물려줄 유산입니다.

문의게시판

HOME > 커뮤니티 > 문의게시판
 
작성일 : 18-09-19 21:54
내 무너지는
 글쓴이 : 꽃자리
조회 : 0  

 

목까지 차 오른

 

떠도는 섦은 울음

네게 들키기 싫으니

가을, 어서 문턱 넘어 떠나가라고

더 이상

내 무너지는

소리 듣고 또 들으려 말라고

 

가을 속으로 중간의 외도 한번 없이

낙엽에게 그리운 눈짓 한번 안 보내고

손톱 밑까지 시린 날들을 견디다

핏대를 세우고서 항거한다

 

사람들의 말소리도 멀리하고

한 사람이 흘린

말도 모른다 모른다 하며

세차게 도리질치고 싶은 날들

도처엔 탄력 잃은 것들만 보인다

 

진원지도 파악하기

어려운 우수가

촤르르 떨어지고

완강한 거부의 몸짓에도 불구하고

신경 줄로 우울이 흘러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