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단법인 한국공병자원순환협회
환경, 인류가 지켜야 할 소중한 자산이며 후손에게 물려줄 유산입니다.

보도자료 및 홍보자료

HOME > 사업소개 > 보도자료 및 홍보자료




 
작성일 : 17-06-01 16:12
[동영상] 참조 / [판 포커스] 돈 되는 '빈병' 소비자는 '빈손'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136  

 

[앵커]
정부가 빈병 회수율을 높이기 위해 보증금을 대폭 인상한지 한 달이 됐습니다. 그런데 소비자들이 빈병을 반환하기가 하늘의 별 따깁니다. 번거롭다며 거부하는 판매점이 많기 때문입니다. 오히려 보증금 인상을 핑계로 판매점들이 술값을 올려대는 통에 소비자들만 덤터기를 쓰고 있습니다.

판 포커스입니다.

 

[리포트]
빈병은 돈입니다. 모으면 쏠쏠합니다.

소형마트 점주
"(빈병 바꾸러 많이 와요?) 엄청 와요. 금액이 올랐잖아요. 어제만 해도 300개 온 거 같은데.." 

지난해 40원이던 소주병은 올해 초 100원으로, 맥주병은 50원에서 130원으로 올랐습니다. 그런데 보증금 반환, 잘 될까. 빈병을 들고 편의점으로 갔습니다.

편의점 아르바이트생
"(빈병 바꿔줄 수 있나요?) 빈병이요? 모르겠는데? (바꾸는 방법 없어요?) 네 모르겠는데" 

또 다른 편의점, 빈병 회수 시스템 자체가 없다고 합니다.

편의점주
"저희는 이거 빈병 안 받는데..(아 빈병 안 받아요? 왜요?) 그게 없어요. 시스템이.. 본사에서 안 해주면 따로 만질 수 없는 거니깐요" 

이번엔 동네 슈퍼마켓. 빈병을 둘 곳이 없다며, 역시 보증금 반환을 거부합니다.

슈퍼마켓 점주A
"플라스틱 박스가 없으니까 어디다 놓을데도 없고, 창고가 그렇다고 뭐 크게 돼 있는 것도 아니고" 

수수료도 적은데, 귀찮은 일만 늘었다는 반응입니다.

슈퍼마켓 점주B
"(수수료) 6원 해갖고 어떻게 보면 인건비 계산하면 이익도 아니죠. 솔직히 얘기해서 공병 안 받는 게 제일 편하죠"

강원도 춘천의 한 마을회관. 빈병들이 쌓여있습니다. 한병 두병 주민들이 십시일반 모은 게 거의 5만원 어칩니다. 그러나 이 마을회관도 보증금 반환을 거부당했습니다. 30병이 넘을 경우, 보증금 반환을 위해선 구매 영수증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이명순 / 강원 춘천 신매리
"자기네 가게에서 사온 것만 어느 마트 있잖아요. 거기서 사온 것만 준다고 말씀을 하세요. (영수증 안가져 가면 아예 안받아 주는?) 그렇죠. 네네"

빈병을 받지 않는 판매점은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뭅니다. 이런 판매점을 신고하면 소비자는 최대 5만원 신고포상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는 사람이 드뭅니다.

방근호 / 빈병 수집업자
"왜 100원 안주냐면서 방송에서 준다고 했는데 현실적으로 마트나 이런 곳에서 회수를 한다고 하는데 할 수 있는 여건이 되는 데가 없거든요"

오히려 소매업자들만 폭리를 취할 기회를 얻었습니다. 한 시민단체가 서울지역 음식점 1000곳을 조사했더니, 한 달 사이 술값이 8.7%나 올랐습니다.

A식당 녹취
"강남에는 7천 원, 1만 원까지 받는다던데요. 다른 데는 많이 올랐다고 하더라고요. 500원에서 1천 원 정도요."

식당에서 술을 마시고, 빈병을 챙겨가는 손님은 없습니다. 음식점은 손님이 마신 술병을 고스란히 모아 도매상에게 넘깁니다. 아무런 영향이 없는데도 보증금 인상을 핑계로 술값을 올려 이득을 챙깁니다.

대기업 행태도 마찬가지.

편의점들은 소주값을 100원씩 올렸습니다. 빈병 보증금 인상폭의 2배가 넘는 겁니다. '꼼수 인상'이란 비난 여론이 커지자 슬그머니 다시 내렸습니다.

정부의 경고에 마지 못해 내린 겁니다.

유일호 / 경제부총리 (지난달 19일)
"편승 담합 등 불합리한 가격 인상에 대해서는 정부차원에서 엄정하게 대응해 나가겠습니다"

재활용 자원의 순환율을 높이기 위한 빈병 보증금 인상, 소비자만 봉이 됐습니다. 판 포커스였습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